이번 출장은 일본이다..

이번에는 혼자 덜렁 가는 것이 아니라 Kenwoon에 가 본 사람과 같이 가기 때문에

한결 마음이 편했다. 비교적 짧은 출장이라 그리 부담되지도 않았다.

비행기가 11시 40분이었기 때문에 우리는 송탄에서 일곱시에 출발을 했다.

두 시간 정도 걸릴 것을 예상하고 출발하였다.

먼저 경부고속도로로 들어가서 인천안산고속도로로 들어간 다음에 중간에

서해안으로 올라가서 외곽순환으로 올라가서 신공항 고속도로를 탔다.

조금 복잡한 길이었지만 전혀 막히지 않아서 시간은 한시간 조금 더 걸렸다.

세관에 장비 신고하고 같이 간 사람이 군대 특례라 병무청신고하고 티케팅하고

그리고 공항에 들어갔다. 그랬더니.. 역시나 연착중.. 열두시가 훨씬 넘어서 비행기는

출발하였다.

시간이 점심시간이라 기내식이 나왔지만.. 별로.. 하지만 다른 비행사보다는 나은 편이라고 한다

한시간 반이 조금 넘자 일본에 도착하였다. 일본에 도착하자 느낌은..

우리나라와 별반 다를게 없다는 것 이었다.

비슷하게 생긴 사람들.. 비슷한 기후.. 물론 일본애덜이 좀 다르게 생긴건 사실이지만..

우리의 목적지는 신요꼬하마역 근처의 호텔이었다. 우선 인포메이션에 가서 물어보았다.

신요꼬하마로 가는 버스가 있냐고. 처음에 고참이 신요꼬하마로 가는 셔틀버스가 있다고 했기에

물어보았으나 직접가는 버스는 없다고 하였다. 버스는 요꼬하마까지 가고 거기에서 전철을 타고 가야

된다고 하였다. 그래서 몇 번 더 물어본 다음에 버스표를 샀다. 3500엔. 우리나라 돈으로 35000원 정도..

무쟈게 비싸네.. 버스 타고 한시간 반 정도 오니 요꼬하마의 공항터미널에 도착하였다.

거기에서 택시를 타고 호텔에 도착하였다. 택시비도 무쟈게 비쌌다. 660엔에서부터 시작했다.. 6600원..

음냐.. 무쟈게 비싸네.. 일본 택시기사들 무자게 친절하네.. 호텔에 도착하니 우리를 가이드할

분이 나와 있었다. 나까무라상.. 짐을 놓고.. 우리는 장비를 가지고 켄우드로 갔다. 켄우드에 가서

간단히 테스트를 하니 전혀 동작하지 않았다. 우리는 장비를 맡겨 놓고 저녁을 먹으러 갔다.

다른 한 분이 동석을 하셨는데 그 분도 해외 세일즈 매니져였다. 이름은 노미상.

그 분은 술을 무쟈게 좋아하셔서 나랑 원샷을 계속 했다.

그런에 일본애덜은 웃긴게.. 회를 먹는데 맥주랑 먹는거였다. 자슥들.. 뭔 맛을 모르는구만..

게다가 회라고 나온 것이 한.. 세 조각씩 네 종류정도 나오는 것이었다.. 이거 누구 코에 붙이라고

일케 나오는거야.. 그래도 가격은 약 7천엔.. 우리나라 돈으로 7마넌 정도..

에잇.. 지엔장 일본애덜 니가 먹고 잘 먹었다는 소리 나오냐? 좀 푸짐하게 나와야 먹지..

하여튼.. 맥주를 좀 많이 먹었는데 노미상이 기분이 좋았는지 이 이후로 자기가 다 책임질테니

계속 가자고 한다. 그러나 우리는 내일 장비 교육이 있었기에 겨우겨우 뿌리치고 호텔로 돌아왔다.

둘째날 나까무라상이 아홉시에 우리는 데리러 오기로 했다. 여덟시 반에 내려와서 1층에 있는

스낵바에서 토스트를 먹었다. 아홉시 십분전 쯤에 나까무라상이 왔다. 우리는 전철을 타기로 했다.

아침에는 길이 많이 막힌다고 했다. 전철을 타니 두 정거장에 잠깐 택시를 탔다.

어제는 약 3천엔 정도 택시 요금이 나왔었는데.. 오늘은 전철비 150엔에다 택시요금이 700엔정도 나왔다.

우리는 바로 장비 교육에 들어갔다. 우리 장비가 아직 다 고쳐지지 않았기 때문에

그 쪽에서 장비를 가져와서 장비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을 받았고 우리는 계속 교육받으면서

캠코더로 기록을 하였다. 매우 궁금했던 점들이었기에 시간은 정말 빨리 지나갔다.

점심시간에 가까운데 있는 식당에 갔다 점심을 먹는데 정말 먹을게 없었다.

난 밥이 있는 걸로 골랐다. 우동 한 그릇에 튀김이 얹혀있는 밥이었다.

밥에는 간장이 뿌려져 있었다. 반찬이라고는 단무우 세 조각..

그거도 우리나라꺼만큼 반원의 큼직한게 아니라 말라붙은 코딱지만한거..

지엔장.. 이거갖고 누가 밥 먹냐.. 간장을 반찬삼아 우동이랑 먹었다.. 배만 불렀다.

다시 돌아와서 점심시간이 약간 남아 있었기에 커피 한 잔 하기로 했다.

커피를 뽑기위해 자판기가 많은 작은 방에 들어가서 있는데 으흠..

거기는 회사내에 맥주 자판기가 있는거였다. 핫핫.. 물어왔다..

영어로 너네 맥주 회사에서 먹어도 되냐? 그러니까 나까무라상이 다섯시 이후에 먹을 수 있다고 했다.

난 입구 근처에 서 있었는데 누군가 내 뒤에 서 있었다. 돌아보는 순간..

허걱.. 이렇게 귀엽고 날씬한 여자가 일본에 있었네? 으흠.. 눈이 마주쳤다.

-_-**** 번개가 지지직~~~ 쥑이는걸(girl) 커피 한 잔 하고 돌아와서 교육을 계속했다..

여섯시 쯤에 교육이 다 끝났다. 우리를 가르쳐준 사람은 이토라는 사람인에 켄우드에서 팔년 있었댄다.

무쟈게 어려 보여서 나이를 물어보니 32이랜다.. 하긴.. 군대 안 가고 대학 졸업하고 바로 오면 글케 된다..

군데 안 간 넘들이라 다르군..

저녁에 세일즈 매니저랑 이또상이랑 나까무라상이랑 총 다섯이 저녁을 같이 먹었다.

아니 그냥 술로 때웠다. 오늘은 소주를 먹기 시작했다. 근데.. 에잇 이런 일본 소주는 왜케 맛이 없는거야..

마치.. 물탄 보드카 맛이더군.. 얘네덜은 그걸 또..

무쟈게 큰 글라스에다가 얼을 넣고 소주 넣고 물 넣고 마시는 것이었다... 웃기는 애덜이군..

처음엔 스트레이트로 마시다가 너무 맛 없어서 걔네덜러럼 해 먹었는데 무쟈게 맛 없었다..

나는 회에다 뿌려 먹으라고 갔다 놓은 레몬즙을 짜서 넣었다. 으흠.. 먹을만 했다..

그렇게 하니 얘네덜도 다 나를 따라서 해 보더니 맛있다고 아예 레몬을 통째로 넣는것이었다..

핫핫핫.. 내가 일본에 와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놓고 가는군.. 핫핫핫.. 오늘도 기분좋게 끝났다..

오늘도 한 2만엔정도 나온거같다.. 이십마넌.. 무쟈게 비싸군.

셋째날 켄우드에서 공항까지 가는 기차표를 끊어주었다. 약 4천엔.. 일본 전철은 좀 복잡하다.

우리나라와 비교해서도 무쟈게 복잡하다. 국철이 있고 사철이 있다.

전철도 그냥 보통 전철이 있고 기차같은 전철이 있어서 좌석 번호가 있으며 몇 군데 정차하지 않고

그냥 지나간다. 우리는 보통 전철을 타고 요꼬하마까지 갔다. 요꼬하마에서 기다리는

동안 몇 대의 기차가 정차했다 가곤했다. 사람들이 많이 내렸는데 예쁜 여자들이 무쟈게 많았다.. ^^;

거기에서 좌석이 정해진 고속 전철을 타고 나리따까지 갔다. 시간은 약 두시간 정도 걸렸다.

우리 앞에 흑인이 앉았는데 나리따 가는 기차인지 물어봤다. 전혀 못 읽겠다는 것이었다.

나도 못읽어 했더니만 무쟈게 웃으믄서 좋아했다.. 나리따에서.. 표를 끊고 들어가서 회사 동료들을 만났다.

일본 학회에 참석하고 돌아오는 사람들이었다. united airline 이었는데 역시..

한국 비행기 승무원들이 좀 더 어리고 예쁜건 사실이다.. 쩝.. 뭐.. 국제 버스 안내양이란건 사실이지만.

한국에 들어오니 비가 오고 있었다.. 구름속엣는 기류가 매우 불안해서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기분이었다.

주차장에서 차를 찾아오는 동안 옷이 완전히 다 젖어서 옷을 다시 갈아입었다.

약 두 시간 걸쳐서 송탄으로 다시 돌아왔다.. 즐거운 여행이었다.